쿠마모토와 도쿄에있는 커뮤니티 형의 쉐어 하우스.

쿠마모토와 도쿄에있는 커뮤니티 형의 쉐어 하우스.

Ken

ken

별명 : Ken
나이 : 32 세
직업 : 소매
입주 전 상태 : I am a 유부남
캐치 프레이즈 : 오늘이 안되면 내일 잖아
출신지 : 효고현 히메지시 였다고 생각
살고 기간 : 2014 년 2 월 27 일부터 현재

▷ 최근하고있는 것은 무엇입니까?

최근 이랄까 계속 음악, 악기 만지는 것을 좋아하네요 주민들도 음악하고있는 사람도 있고 올해는 여러가지하고 싶은 정강이 세션 등도 물론.

▷ 쉐어 하우스 양지 살자 생각한 계기는?

라고 말하면 이혼군요 w 두 번째 인생을 걷고 자하는 것으로, 혼자 생활에서 아파트를 찾고 있고, 게스트 하우스에는 원래 관심이 있고, 쉐어 하우스라고 말하는 단어도 힐끔 힐끔 듣게되어 검색 보니 구마모토에도 쉐어 하우스가 있고, 재미있을 것 같다 -라고.

흥미 본위에서보고 와서 이야기를 들으면 더욱 재미있을 것 같다 -라고 생각했습니다. 그것이 관건이 었지요.

우리 주민은 지금부터 뭔가를하고 주려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 사람과 있으면 자신의 시야도 넓어 질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.

▷ 입주하려고 어땠어?

정말 세계가 넓어진, 1 년 정도 살고 있지만, 여러 사람과 연결되어 자신이 모르는 세계 수 많은 모르다.

놀러 오는 사람도 주민도 모두 재미있는 사람들 뿐이 라 생각이 긍정적되었다 앞으로 뭔가하려고 랄까 사람에게 감화되어 스스로 뭔가 할까 생각 오게되는 장소.

가능성을 추구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자극되었다. 공유하길 잘했다 す 네요.

그것과 사람과의 벽이 없어졌다. 품 넓어진구나 오레 느낌입니다 w

▷ 만약 이것을보고 입주를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, 무엇인가 있으면 부탁드립니다.

점유율은 무리라고 말하는 사람 많지만, 결혼도 다른 사람과 결혼하고 가족에게 되 잖아 있습니까.

여기도 모든 사람 이었지만, 경향의 사람과 생각 않아도되고, 이래저래 친해진오고.

만약 맞지 않으면, 나오기도 간단하고, 거기에도 쉐어 하우스의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.

사람은 만나지 않으면 시작되지 않는다,라고 단순하게 생각합니다.

▷ 자기 어필적인 간식

취미로 드럼 두드려 때문에 누군가 이런 아타쿠시 및 세션하지 않는인가?

모든 컨텐츠